혹시…? 틱에 대한 모든 것!

2022-04-19
조회수 107


아이가 눈을 너무 깜빡이거나 얼굴을 계속적으로 씰룩이면

덜컥 겁이 난 부모들은 보통 야단을 치는데요.

만일 이런 행동들이 부모의 걱정대로 틱이라면 

부모가 하지 말라고 하면 할수록 증상은 심해진다는 거…아시나요?!

틱 증상이라고 하는 것은 아이들 마음대로 그만두고 싶다고 그만 둘 수 있는 게 아니랍니다!

틱이 있을 때 하지 말라고 말려도 아이가 계속하는 경우,

그것이 반항적인 행동이 아니라는 것을 부모는 알고 있어야 하는데요.

틱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더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아이의 생활을 잘 관찰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답니다.



틱이란?


아이들이 특별한 이유 없이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얼굴이나 목, 어깨, 몸통 등

신체 일부분을 아주 빠르게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경우를  ‘틱’(tic)이라고 합니다.

아이가 자꾸 눈을 깜빡인다거나, 어깨를 으쓱거린다거나, 이상한 소리를 낸다거나 하면 대부분 부모들이 아이에게 그러지 말라고 야단을 칩니다.

하지만 어른들이 야단칠수록 아이의 이상한 행동은 점점 심해져만 가죠.



틱(tic)의 주요 증상!


틱은 손가락 빨기나 이 갈기 등과 같은 습관성 행동장애 질환인데요.

과하게 눈을 깜빡거리거나 얼굴을 씰룩거리기도 하고,

어깨를 으쓱거리거나 코를 벌름거리기도 하며, 입맛을 다시기도 합니다.

그리고 머리카락을 자꾸 쓰다듬거나, 몸의 한 부분을 자꾸 만지거나,

‘흠흠’하고 목청 가다듬는 소리를 내는 것도 틱(tic) 증상 가운데 하나랍니다.

이러한 틱(tic) 증상들은 대개 1초 정도밖에 지속되지 않지만 반복적으로 하는 것이 문제인데요.



틱(tic)은 아이 스스로의 의지만으로는 억제하기 힘들어요!

 

틱이 문제가 되는 것은 틱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행동을 아이 스스로의 의지로 억제하기가 힘들다는 데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틱 증상을 안하려고 신경을 쓰는 그 순간은,

순간적으로 틱 증상의 행동을 멈출 수도 있지만 그것도 잠시뿐이며 다시 곧 증상이 나타나곤 합니다.

또한, 아이가 잠을 자는 동안이나 아이의 마음이 편한 상태라면,

증상이 줄어들기도 한답니다.




틱은 스트레스가 주 원인!


틱 증상은 아이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하는 행동으로 모두들 알고 계시죠.

감수성이 예민한 아이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아이에게

특히 틱이 잘 나타나기 때문인데요.

그리고 아이에 대한 부모의 욕심이 지나쳐도 틱이 잘 나타나는데,

부모의 욕심대로 아이를 키우려 하다 보면 이또한 아이에게는 심한 스트레스로 다가 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는 아이 그대로 봐주어야 하는데요.

형제가 있는 아이라면, 형제간에 자꾸 비교를 한다거나,

아이에게 잔소리를 많이 하거나,

야단을 자주 치거나 한다면 틱(tic) 증상이 심해집니다.




틱 증상인 것 같아도 다른 병일 수 있어요! 

 

아이가 눈을 깜빡거리거나 이상한 행동을 보인다고 해서

그것이 반드시 틱은 아닌데요.

예를 들어, 알레르기성 결막염이여도 아이가 눈을 깜빡일 수 있으며,

이를 지적한다면 그대로 틱이 되는 경우도 있답니다.

그리고 틱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일단 병원을 가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간질도 틱(tic)과 증상이 비슷하답니다! 하지만 틱은 간질과 달리 의식을 잃거나 기억을 상실하는 일이 없으니 

만일 이러한 증상이 동반된다면 뇌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틱(tic)은 어떻게 치료할까요?



- 민감하게 반응하지마세요!

대부분의 틱은 일시적인데요.

보통 1~2주 정도 지나면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1년 이상 지속되는 경우 또한 드뭅니다. 하지만 틱 증상이 오래 지속되어 

1년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만성이 되기도 하니, 부모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틱 치료의 가장 중요한 것은

부모가 아이의 틱 증상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입니다.

주의는 하되,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틱 증상이 완화되고 부모가 그것을 칭찬을 하거나, 언급하여 아이가 인지하게 된다면, 

아이는 또 다시 증상이 재발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틱 증상에 관심을 가질 만한 어떤 이야기도 하지 않은 것이 중요합니다.

부모가 아이의 틱 증상에 관심을 가진다면 그것이 바로 아이에게 스트레스가 되고, 

스트레스는 다시 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아이가 스트레스 받는 원인을 찾아보세요!

아이의 주변을 관찰하고 잘 살펴서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는 원인을 찾아,

해결해 주면 쉽게 치료된답니다.

아이가 긴장을 풀 수 있도록 충분한 휴식 시간을 갖게 하는 것도 중요한데요!

또 소극적이고 부끄러움을 잘 타는 내성적인 아이일수록 틱이 잘 생길 수 있으며,

아이의 생활 환경 및 감정을 잘 살펴야 합니다.


※ 부모가 잘 알기 어려운 학교 생활은 아이와의 대화를 통해서 파악하고 선생님과의 상담도 중요합니다.  





✔️ 틱 증상이 갑자기 나타 났어요!

틱 증상이 최근에 생겼다면, 대부분 일시적이랍니다! 

스트레스 원인을 찾고 해결해주면 증상이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아요!

그리고 간혹 과잉 행동을 치료하기 위해서 처방 받은 약이나 코를 뚫기 위해 

사용한 감기약 때문에 틱이 나타는 경우도 있어요!  

0